[2nd OLED Korea Conference]LG디스플레이, “OLED, 성능과 디자인, 모두를 만족시키는 차세대 디스플레이”

2월 24일 개최한 제 2회 OLED Korea Conference에서 LG디스플레이의 윤원균 팀장은 “‘OLED’ The Next Display”라는 제목의 키노트 발표를 통해 디스플레이의 디자인과 성능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왜 차기 디스플레이에 OLED가 중요하게 될 것인지에 대해 발표했다.

윤 팀장은 최근 몇 년간 3D와 UHD, HDR과 같은 디스플레이의 성능에 대한 이슈와 curved, super slim과 같은 디자인에 대한 이슈가 함께 떠올랐다고 강조하며 OLED는 두 가지 이슈를 모두 만족하는 디스플레이라고 밝혔다.

또한 “디스플레이의 성능 측면에서 OLED는 완벽한 black과 완벽한 색감을 표현할 수 있으며 대상의 움직임을 깨끗하게 표현할 수 있고 넓은 시야각을 가지고 있다.”고 밝히며 “디자인 측면에서 OLED는 얇고 유연하며 다양한 모양을 내고 투명하게 만들 수 있다.”고 발표했다.

최근 LG 전자와 LG 디스플레이는 인천공항 두 곳에 각각 초대형 OLED 사이니지인 ‘OLED Moment’를 설치하고 남산 N서울타워에 55인치 OLED 패널 250장을 사용한 터널형, 물결형, 원통형 등의 조형물을 공개하는 등 OLED 알리기를 전면에 내세우는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윤 팀장은 OLED의 미래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디자인과 그에 따른 form factor의 변화가 있을 예정이며 중장기적으로는 rollable과 투명 디스플레이 등이 등장하며 패러다임이 바뀔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윤 팀장은 “현재 OLED는 시장과 인프라 확대와 생산성 향상, 기술 향상이라는 숙제들이 있다.”고 밝히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TFT의 mobility를 50이상으로 향상시키고 효율과 수명 또한 증가시키려는 연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Soluble 공정을 개발하기 위해 ink-jet 공정과 장비, 재료들을 연구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