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roluce 2017] LG Display, OLED만이 가능한 독특하고 기발한 두 가지 새로운 조명 선보여

LG Display가 현지 시간으로 4월 4일부터 9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의 조명 전시회 Euroluce 2017에서 ‘The Light of Inspiration’이라는 주제를 바탕으로 OLED만이 가능한 독특하고 기발한 조명들을 선보여 큰 관심을 끌었다.
LG Display는 세계적인 권위를 지닌 산업 디자이너 Ross Lovegrove와 협업하여 수중 생물과 비슷한 2종의 새로운 OLED 조명을 선보였다.
첫 번째로 소개 된 ‘Medusa’는 해파리에서 착안하여 제작 된 것으로, 중앙의 링에 연결 된 8개의 유연한 OLED 패널로 구성되어 있어 자유롭게 다른 모양으로 구부릴 수 있다. Ross Lovegrove는 “중력에 의해 스트립이 자연스러운 모양을 취하는 natural gravity를 표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LG Display의 ‘Medusa’>

두 번째로 소개 된 ‘Pyrosome’은 3D 프린팅으로 제작 된 몸체와 유연한 OLED 패널을 결합 한 제품으로, Ross Lovegrove는 “선 형태의 구조물과 면 형태의 OLED 패널이 결합 된 hybrid technology이다” 라고 칭하며, “매우 복잡한 형태와 기술이 만났기 때문에 어느 누구도 쉽게 흉내내지 못할 것” 이라고 말했다.

<LG Display의 ‘Pyrosome’>

이 밖에 LG Display는 다이아몬드형과 원형, 실린더형, 사각형 등의 산업용 조명과 거울형과 투명 선반형 등 다양한 가정용 제품을 선보였다.

<LG Display의 거울형 조명과 다이아몬드형 조명>

한편 LG Display는 2017년 3~4분기 양산을 목표로 파주에 Gen5 OLED lighting fab(1,100 mm x 1,250 mm)을 건설 중에 있으며, 월 생산량은 15,000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 Display 관계자는 “양산이 시작되고 생산량을 높이면 제작 비용과 패널 가격은 하락하여 충분한 가격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며, 디자인 뿐만 아니라 가격에서도 OLED 조명이 조명 시장에서 충분한 경쟁력을 지닐 것이라 언급하였다.

<LG Display booth 중앙에 설치 된 ‘Medusa’>

 

 

0 replies

Leave a Reply

Want to join the discussion?
Feel free to contribut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